티스토리 뷰

2017 lck 섬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스포츠 전도사 인사드립니다. 어제는 2017 lck 섬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가 있었습니다. 모두가 기대했던 통신사 대전이었죠? 2위 KT롤스터 VS 4위에서 시작한 SKT T1 의 경기였는데요, 여러분들은 라이브로 보셨나요? 경기별 간단 코멘트로 섬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를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시작합니다.


 


## 1경기

1경기는 한마디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기다려왔다 SKT"  KT는 2위에서 SKT를 기다려 왔습니다. 와일드카드부터 시작한 SKT를 철저히 분석했죠. 완벽한 밴픽과 초반 움직임, 운영 모두 완벽했습니다. 그것의 모든 시작과 끝은 서포터 마타 에서 시작되었죠. 마타의 쓰래쉬는 시종일관 SKT 원딜러인 뱅(트리스타나)을 잡아 끌면서 유리하게 게임을 풀어나갔고 연속적인 완벽한 운영으로 1:0 KT 앞서나갔습니다.


## 2경기

2경기도 역시 한마디로 정리가 되겠군요. "마타" KT운영의 핵심은 서포터 마타선수입니다. 2경기 역시 밴픽의 유리함을 이끌고 마타의 쓰래쉬로부터 모든것이 시작되었습니다. 늘 트리스타나를 사슬로 끌어당기며 경기 내내 유리함을 가져갔죠. 2:0 KT 승부를 유리하게 이끌어 갔습니다.


2017 lck 섬머 플레이오프


## 3경기

이대로 3:0으로 경기가 끝나나 싶었습니다. 정글러는 피넛에서 블랭크로 교체가 되었습니다. 중요한 밴픽 상황 울프선수의 라칸이 픽이 되었군요. 시즌 내내 잘 보여주지 않았던 라칸. 3경기는 "울프의 라칸" 으로 간단히 설명드릴 수 있겠네요. 거기에 페이커 코르키는 덤이었죠. 2:1 SKT 한경기 따라잡습니다.


 


## 4경기

4경기의 한마디 "미래에서온 페이커" 4경기의 페이커 코르키는 언빌리버블한 화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순간적으로 미드 레벨차이 4렙을 만들며 단 두방에 풀피 정글러(스코어 자크)를 반피로 만들어내는 호러블한 모습은 어떠한 밴으로도 나를 막을 수 없다는 페이커의 진짜 모습이었죠. 또한 서포터 울프 선수의 서폿 블리츠 크랭크는 과거 매라의 그것을 보는듯한 모습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어 갔습니다. 역시 통신사 대전이라 그런 것일까요? 2 : 2 드디어 마지막 5경기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 5경기

역시 통신사 대전은 이래야 제맛이죠. 5경기를 한마디로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B의 의지 블랭크" 과거 SKT는 플레이오프에서 톰톰뱅뱅뱅 이라는 뱅기 선수로 정글러 교체후 내리 3연승을 하여 패패 승승승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 뒤에도 수많은 스윕 경기가 있었는데요, 통신사 대전에서도 그 어려운것이 일어나고야 말았습니다. 초반부터 블랭크는 상대 정글러(스코어)의 동선을 완벽히 파악해 말리는 것을 성공시켰습니다. 그 결과 자연스럽게 스노우볼은 굴러가게 되었고 KT의 실수가 겹쳐 SKT의 역전승으로 통신사 대전은 끝이 나게 되었죠. 


 


## 마무리


2017 lck 섬머 플레이오프


현재 SKT는 믿지못할 플레이의 연속으로 매 경기 승리를 거머쥐고 올라오고 있습니다. 4위로 시작해 와일드 카드전을 뚫고 플레이오프 1/2라운드를 이기고 기어코 결승에 올라가고야 말았습니다. 위 사진대로 이제 한 팀만 남은 것인데요, 결승 상대는 롱주게이밍 입니다. 롱주게이밍은 섬머 최고의 미드플레이어인 BDD 선수가 있는데요, 페이커 선수와 BDD 선수와의 대결이 무척이나 기대가 되는군요. 섬머최고의 미드 VS 폼오른 페이커 생각만해도 즐겁습니다. 


이번경기에서 든 생각은 매번 중요한 경기에서 SKT에게 패배한 KT는 얼마나 힘들까 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KT 선수들 및 KT 팬분들께는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네요. 점점 열기가 오르고 있는 2017 LCK 섬머! 결승전은 다음주 토요일에 진행이 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