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9월이었던가.

 

한창 더울 즈음이었다. 주말에 학창시절 친구들과 모여 치킨을 뜯고있었다.

 

그때 한 친구가 한마디 하였다.

 

"야 리니지 모바일로 나온대! "

 

우리모두는 깜짝놀라며 외쳤다.

 

"진짜??"

 

즉시 우리들은 핸드폰을 켜고 리니지모바일 관련 기사를 찾았다.

 

이미 TV 및 여러 매체에 광고가 뿌려지고 있었고, 지금 사전예약 신천을 하면

 

각종 혜택을 준다고 우리를 유혹했다.

 

한가지 의아했던 점은 리니지, NC의 핵심컨텐츠였던 리니지 였으나, 그 IP를 넷마블에서 사서

 

넷마블에서 런칭 한다는 점이었다.

 

그때 당시 광고되었던 동영상에는 우리들의 옛 시절 향수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 빠빰.. 빠빠빠. 빠빠빠....:"

 

리니지를 했던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BGM을 잊지 못할 것이다.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qZ6Fa

 

우리 모두는 서버를 일치시키고 사전예약을 마쳤다.

 

그떄 당시 출시예정일은 10월 12일.

 

우리는 그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지새웠다.

 

하지만 리니지2레볼루션의 연이은 출시연기에 우리를 지치게하였고.

 

출시 소식이 잊혀질때 즈음 !

 

바로 어제 밤12시에 출시를 하였다.

 

바로 카톡단체채팅방은 열기를 띠었고 서로서로 너는 엘프, 너는 휴먼 등 직업과 종족을 정하기 바빴다.

 

일단 나는 다크엘프 워리어로 결정을 하였다.

 

 

플레이해본 첫 소감은

 

예전 리니지1을 생각했던 것이 실수였을 만큼 리니지 고유의 아이덴티티는 찾아볼 수 없었다.

 

사실 모바일의 특수성때문이지만 아쉽기는 매한가지 였다.

 

 

개인적으로 리니지의 오랜 팬이라, (지금은 하지않는다..) 얼마만큼 할지는 모르겠지만, 한번 제대로 즐겨보기로 했으니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

 

 

 

덧 : 모바일게임 여러개 돌리기 너무나도 어렵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집이 나타났다  (0) 2017.02.03
나의 우상 로저 페더러  (0) 2017.01.30
포켓몬스터 GO  (0) 2017.01.27
낙원 떡집  (0) 2017.01.25
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0) 2017.01.01
윈도우 10 PRO 버전 3달러 대란  (1) 2016.12.23
[모바일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정식 출시  (1) 2016.12.14
우울한 밤입니다.  (0) 2016.12.11
스타트업의 흔한 착각 8가지.  (0) 2016.11.10
도전이다.  (0) 2016.10.26
블로그를 시작  (0) 2014.08.1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