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태형 전 해설위원의 아쉬운 직종 변경

 

안녕하세요 E-Sports 팬 교자만두 인사드립니다.

E-Sports 팬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김태형 전 해설위원의 요즘 들리는 소식은 참 안타깝습니다.

 

김태형 해설위원은 그당시 김도형 이란 이름으로 98년 스타크래프트 래더토너먼트 우승자 출신으로 이름을 알렸고 이를 바탕으로 온게임넷에서 스타크래프트 해설을 맡으며 스타의 부흥을 함께한 여러 멤버들중의 한명입니다.

 

엄- 전 - 김으로 이어지는 트리오의  구성원으로서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김캐리라는 별명으로 오랫동안 불리우곤 했습니다.

 

" 캐리어 가야해요 "

" 리버 뽑아야 합니다 "

 

등 김태형 해설위원의 아이덴티티라고 불릴 수 있는 용어가 상당히 많았습니다.(김캐리, 김캐리버)

 

스타판의 끝나갈 때 즈음엔 해설을 대충한다, 해설의 질이 낮다,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등 상당히 많은 비판을 받았고, 그와 동시에 각종 방송사고를 통해 이미지가 점점 나빠져만 갔습니다.

 

 

 

 

 

스타크래프트 리그가 종료된 이후 김태형 해설위원은 스타2, 하스스톤, 리그오브레전드 등 OGN에서 방송활동을 하였고, 어느 순간부터는 이마저 나오지 않게 되면서 아프리카 TV를 하게 됩니다.

 

아프리카TV방송을 하면서 초창기에는 어느정도 방송이 잘나갔으나 어느 순간부터 방송을 하지 않더니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그리고 최근

 

 

 

이러한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과거 성학승이 그랬던 것처럼 강남 유흥업소의 실장이 되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성매매 업소에서 포주를 하고 있는 것인데요, 팬들이 지어준 김캐리라는 이름, 게임해설가라는 타이틀을 내세우고 일을 하는것은 프로게이머와 E-Sports전체에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줄 수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스타크래프트와 함께 부흥하여 E-Sports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태형 해설위원의 현재모습을 보면 차마 응원은 할수 없겠고, 안타깝기만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