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의 전통무술 가라데

 

고대 인도에서 발생해 중국을 거쳐 전해진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전통적인 격투기.

 

우리나라의 태권도처럼 무기를 쓰지 않고 신체 각 부위를 이용해 상대방과 겨룬다.

 

 14세기 무렵 오키나와에서 널리 퍼지기 시작해 1920년대부터 일본 전역에 활성화되었다.

 

가라테 경기는 체중에 따라 구분된 남녀 체급별로 2~4분의 제한 시간을 두고 행해진다.

 

손·발·팔·다리 등으로 상대의 유효 부위를 타격하면서,

 

얼마나 효율적으로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된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공격을 할 때 공격자의 손이나 발이 상대방 몸에 닿아서는 안 된다.

 

그 대신 상대방 몸으로부터 5cm 안에서 공격을 멈추면 득점이 인정된다.

 

그 같은 규칙은 가라테가 격투기지만 스포츠로서 대련 중에는 상대방을 절대

 

가격하면 안 된다는 원칙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가라테 경기장에는 가로 세로 각 8m에 안전 구역 2m가 추가된 사각형의 매트가 깔린다.

 

경기 진행은 1인의 주심과 3인의 부심이 맡는다.

 

세계가라테연맹에는 약 180개 나라가 회원국으로 가입해 있으며, 1994년 히로시마대회부터 아시안게임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저는 가라데하면 만화책이 떠오릅니다.

 

신공태랑 나가신다.

 

일본의 전통 무술이다보니 각종 문화컨텐츠로 많이 재생산 되었었죠.

 

일본의 전통무술 가라데 였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